[IR분석] 셀트리온, 원가율 개선 '청신호'…짐펜트라 외 신제품 기대감도 높아

사진=셀트리온 제공

사진=셀트리온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셀트리온이 증권가의 예상치를 넘어서는 호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재고 소진 속도가 빨라지고, 수율이 개선된 신규 생산이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하반기에는 원가율이 지속적으로 낮아짐과 동시에, 짐펜트라 매출이 본격적으로 반영되면서 성장의 가시성이 높아질 전망입니다.

◆ 합병후 매출원가율 '63%→58%'…"연말 30%까지 낮추겠다"

2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셀트리온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23.3% 증가한 7370억 원, 영업이익은 91.5% 줄어든 154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으나, 증권업계가 예상한 실적 대비로는 크게 상회했습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가가 추정한 셀트리온의 1분기 실적은 매출액 7255억 원, 영업이익 61억 원이었습니다. 영업이익 기준 컨센서스를 152.5% 상회한 수치입니다.

이번 호실적의 배경은 ▲합병 이후 주요 제품의 매출 정상화 ▲매출원가율의 빠른 하락이 꼽힙니다. 셀트리온은 지난해 셀트리온헬스케어와 합병을 과정에서 일부 필요한 제품 위주로만 판매를 진행하면서 매출액이 대폭 감소했습니다. 실제 지난해 4분기 셀트리온의 매출액은 3826억 원으로 전년대비 25.1%, 전분기 대비 43.1% 감소했습니다.

그러나 올해 1분기부터 램시마IV(정맥주사), 램시마SC(피하주사), 유플라이마, 트룩시마 등 주요 제품군의 매출이 정상화됐습니다.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해 보면, 램시마IV의 매출액은 2200억 원→2996억 원으로 성장했고, 램시마SC는 750억 원→1172억 원, 트룩시마 100억 원→977억 원, 유플라이마 430억 원→651억 원으로 매출액이 회복했습니다.

매출원가율이 빠르게 하락한 점도 셀트리온 호실적의 원인으로 꼽힙니다. 셀트리온은 헬스케어와의 합병에 따라 양사의 재고를 합산하면서 원가율이 높아졌습니다. 특히 셀트리온보다 높은 셀트리온헬스케어 재고의 매출원가가 인식되면서, 합병 셀트리온의 매출원가율은 지난해 4분기 63.1%까지 상승했습니다. 합병 이전 셀트리온의 매출원가율은 44.9%에 불과합니다.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더인베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2024.07.16 기준

셀트리온 068270

188,700원 0원, 0.00%
◆ 기업개요
생명공학기술 및 동물세포대량배양기술을 기반으로 항체 의약품을 개발·생산하는 기업
상장일2018/02/09
대표자기우성, 김형기, 서진석
본사주소인천광역시 연수구 아카데미로 23
전화번호032-850-5000
◆ 최근주요공시
공시일자공시제목
2024/07/11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일반)
2024/07/09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7/05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7/05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7/01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약식)
(자료=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실시간 IR취재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