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분석] 기가비스, 'RDL·유리기판' 검사 장비 개발…사업 다각화 성과낼까

사진=기가비스 평택 본사

사진=기가비스 평택 본사

이미지 확대보기
최근 주식 시장에서 기가비스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자동광학검사장비(AOI)가 반도체 파운드리 업체로의 공급 가능성이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기존 장비 기술력을 바탕으로 반도체 '유리기판' 검사 장비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전망됩니다.

◆ 광학 기술 적용 'AOI·AOR' 기술력 '세계 최고' 수준

기가비스는 2004년 삼성전기 출신 강해철 대표가 설립했습니다. 광학 기술을 발판으로 반도체 검사·수리 장비가 주력 제품인데요. 반도체 기판 결함 검사에 특화된 자동광학검사기(AOI, Automatic Optical Inspection)와 초정밀 레이저 가공 기술을 활용한 자동광학수리기(AOR, Automatic Optical Repair) 등의 라인업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AOI 설비가 검사한 기판의 결함에 대해 실제 불량인지 여부를 확정하고 수리하는 VRS(Verify·Repair System) 장비도 있습니다.

이 장비들을 사용해 기판 업체들은 불량회로를 자동으로 검사하고 수리해 양품으로 전환시킵니다. 기가비스의 장비를 사용할 경우 불량회로가 검출된 기판들을 수리해 양품으로 활용할 수 있어, 수율을 높이고 비용은 절감할 수 있습니다.

제품별 매출 비중은 지난해 기준 AOI 41.2%, AOR 28.2%, VRS 13.6%입니다. 이 외에도 인라인 제품이 10%, 장비에 들어가는 소프트웨어 매출 비중이 1.7%, 기타 매출 5.3%로 구성돼 있습니다.

기가비스의 기술력은 세계적으로도 손꼽힙니다. AOI 장비는 반도체 기판의 회로 선간폭을 3um(마이크로미터)까지 검사할 수 있고, AOR 설비의 경우 현재 회로 선간폭 5um까지 쇼트 불량을 수리할 수 있습니다. 이 정도 기술력을 갖춘 업체는 국내에서 유일하고, 세계로 넓혀도 경쟁사가 미국의 KLA, 중국 CIMS, 일본의 인스펙(Inspec) 뿐입니다.

기가비스는 반도체 기판 검사 장비 AOI와 수리 장비 AOR, VRS 모두 자체 기술로 개발했습니다. 특히 AOI, VRS, AOR 등의 장비를 한 라인으로 묶은 인라인(In-Line) 무인화 장비는 업계 최고 수준의 설비로 꼽힙니다.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난해 5월 24일 코스닥 시장에 데뷔했습니다. 고성능 반도체의 수요가 증가하며, 기가비스가 수혜를 볼 것이란 전망 속에 상장 첫 날 시가총액 1조 원을 넘기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7월에는 시가총액이 1조3000억 원을 넘기며, 같은 해 8월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 지수에 편입됐습니다.

다만 이후 주가 흐름이 좋지 않은데요. 반도체 업황 부진에 지난해 3분기 실적이 부진했기 때문입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기가비스의 2023년 3분기 매출액은 전분기대비 58% 감소한 112억 원, 영업이익은 70.5% 줄어든 23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현재 기가비스의 시가총액은 8700억 원 대에서 거래되고 있습니다. 반도체 업황 상승 사이클에도 기판 시장 회복이 아직 더뎌 주가는 한참 좋았던 시절로 회복하지 못한 상황입니다.

◆ 고객사 요청에 'RDL' 검사 장비 개발…전방시장 확대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더인베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2024.07.15 기준

기가비스 420770

52,500원 ▼ 1,100원, ▼ 2.05%
◆ 기업개요
상장일2023/05/24
대표자강해철
본사주소경기도 평택시 진위면 진위산단로 53-86
전화번호031-615-2199
◆ 최근주요공시
공시일자공시제목
2024/06/17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6/07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6/07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6/07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6/07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자료=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실시간 IR취재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