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분석]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인적분할, 존속법인·신설법인 모두 재평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엔진.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엔진.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기업설명회(IR)를 열고 주력 산업인 방산과 비(非)방산 사업부문을 분할하는 인적분할 결정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사업구조를 재편해 기업가치 디스카운트 요인을 극복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다만 이번 인적분할이 다소 뜬금없다는 애널리스트의 반응도 나왔습니다.

◆ 한화비전·한화정밀기계 분리…"방산 사업에 집중"

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5일 100% 자회사였던 한화비전과 한화정밀기계를 분리해 신설법인인 한화인더스트리얼솔루션즈(가칭) 아래로 옮기는 인적분할을 결정했다고 공시했습니다. 같은 날 오전 10시에는 인적분할에 대해 시장과 소통하기 위한 IR도 진행했습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IR을 통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2022년 방산사업 중심으로의 사업구조 재편을 위해 자회사 구 한화디펜스를 흡수합병하였고, 한화의 방산부문이던 구 한화방산을 흡수합병해 한화그룹 내 방산 계열사를 통합했다"며 "이어 2023년 한화 오션을 인수하면서 해양방산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하였으며, 이번 인적분할을 통해 한화비전과 한화정밀기계를 분할함으로써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중심의 한화그룹 방산 사업구조 재편을 완성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결정을 통해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신설법인 한화인더스트리얼솔루션즈를 약 9대 1의 비율로 인적분할합니다. 신설법인은 한화비전과 한화정밀기계를 100% 자회사로 두게 되며, 이후 빠른 시일 내에 한화비전과 합병할 계획입니다.

회사 측이 밝힌 인적분할의 목적은 '기업가치 재평가' 입니다. 방산 사업과 연관성이 적은 한화비전·한화정밀기계를 분리함으로써 시장에서 순수 방산 기업으로 평가받는다는 것입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이번 인적분할을 통해 방산 사업과 한화비전, 한화정밀기계의 혼재로 인한 디스카운트를 극복할 계획"이라며 "방산 사업 중심으로의 포트폴리오 개편을 통해 지상과 해안, 그리고 항공, 우주까지 전 영역을 아우르는 종합 방산 솔루션 기업으로서의 정체성을 강화하여 기업 가치를 극대화하고자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 신설법인·한화비전 합병 계획…정밀기계 'HBM 장비' 개발에 자금 집중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더인베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2024.07.16 기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012450

269,500원 ▲ 4,500원, ▲ 1.70%
◆ 기업개요
파워시스템, 보안장비, 반도체 장비, 방산사업을 하는 한화그룹 계열사
상장일1987/05/27
대표자손재일, 김동관
본사주소경상남도 창원시 성산구 창원대로 1204
전화번호055-260-2114
◆ 최근주요공시
공시일자공시제목
2024/07/10단일판매ㆍ공급계약체결
2024/07/02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약식)
2024/06/25단일판매ㆍ공급계약체결
2024/05/14분기보고서 (2024.03)
2024/05/09단일판매ㆍ공급계약체결
(자료=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실시간 IR취재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