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분석] '알리' CJ대한통운 말고 '테무·알리' 한진에도 주목

사진=한진

사진=한진

이미지 확대보기
‘물량 공세’를 앞세운 중국 이커머스 플랫폼들의 국내 진출이 본격화되면서 택배사들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알리익스프레스의 국내 물류를 맡은 CJ대한통운의 주가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까지 50% 넘게 상승했습니다. 다만 테무와 파트너십을 맺은 한진은 쿠팡과의 계약 종료 소식이 전해지며, 주가 상승세가 상대적으로 부진한데요. 다만 올해 알리와 테무를 등에 업고 한진의 실적 개선세가 본격화될 전망입니다.

◆ 중국 이커머스 국내 진출 수혜…CJ대한통운만 주가 급등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1일 7만5900원이던 CJ대한통운의 주가는 이달 22일 11만8200원까지 올랐습니다. 약 네 달 사이에 주가가 55.7% 급등한 것인데요. 이 배경에는 알리의 국내 진출이 있습니다.

현재 CJ대한통운은 알리 국내 통관 일부와 배송 대부분을 맡고 있습니다. 알리바바 물류 자회사인 차이니아오가 알리 물량을 중국에서 평택항으로 들여오면, CJ대한통운이 알리의 제품을 고객에게 배송하는 마지막 단계를 맡는 식입니다.

알리의 저가 물량 공세가 국내까지 이어지면서 관련 물동량이 크게 증가했습니다. CJ대한통운의 알리 관련 물량은 지난해 1분기 346만 박스에서 4분기 1200만 박스로 늘어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다만 또 다른 중국 이커머스 플랫폼 '테무'의 메인 배송을 담당하는 한진의 주가 상승률은 CJ대한통운에 비해 부진합니다. 지난해 11월 1일 1만8910원이던 주가는 이달 22일 2만4100원을 기록했습니다. 이 기간 주가 상승률은 27.4%에 불과한데요. 이는 한진의 주 고객사인 쿠팡의 물량이 빠진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물류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내달부터 한진과 맺었던 위탁 배송 계약을 종료합니다. 앞서 쿠팡은 2022년까지 월 700만 박스에 달하는 위탁 배송 물량을 한진에게 맡겼습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물량을 줄이기 시작했고, 이에 따라 현재 한진이 맡은 쿠팡 물량은 430만~450만 박스 수준까지 하락했습니다. 4월부터는 이 물량마저 이탈하는 것입니다.

한진의 지난해 3분기 택배 물동량이 1억4020만 박스라는 점을 감안하면, 약 8~10%의 매출 타격이 발생하는 셈입니다.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더인베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2024.07.16 기준

한진 002320

19,450원 ▼ 70원, ▼ 0.36%
◆ 기업개요
육운, 하역, 택배, 해운 등 종합 물류 회사
상장일1974/08/12
대표자노삼석
본사주소서울특별시 중구 남대문로 63 한진빌딩
전화번호02-728-5114
◆ 최근주요공시
공시일자공시제목
2024/07/05연결재무제표기준영업(잠정)실적(공정공시)
2024/06/25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5/14분기보고서 (2024.03)
2024/04/16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4/05연결재무제표기준영업(잠정)실적(공정공시)
(자료=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실시간 IR취재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