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분석] 대한항공-아시아나, '유럽 4개 노선' 이양…티웨이항공 수혜 강도는

사진=티웨이항공 제공

사진=티웨이항공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지난달 유럽연합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을 조건부로 승인했습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간 중복 노선 4개를 티웨이항공에 이양하는 조건이 붙은 승인입니다. 이에 따라 티웨이항공은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의 낙수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습니다.

◆ EC,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조건부 승인…티웨이항공 수혜

2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는 지난달 13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간 합병을 조건부로 승인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유럽연합 경쟁당국은 앞서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과의 합병을 두고 유럽 노선의 독점 문제를 제기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독점 해소를 위한 조건이 붙은 시정안을 유럽 경쟁당국에 제출했습니다.

대한항공이 합병을 위해 제시한 조건은 ▲아시아나항공 화물 사업 매각 ▲아시아나항공과의 중복 노선 4개(인천~파리, 인천~프랑크푸르트, 인천~로마, 인천~바르셀로나)를 이양하고 운항에 필요한 자산(기재 등)을 제공한다는 것입니다. EC가 이러한 대한항공의 조건을 받아들인 건데요. 결국 EC의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최종 승인은 조건이 지켜진 후 이뤄질 전망입니다.

여기서 티웨이항공의 수혜가 점쳐집니다.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과의 중복 노선 4개를 티웨이항공에 이관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입니다. 대한항공은 오는 6월부터 티웨이항공에 유럽 4개 노선을 순차적으로 이관할 계획입니다.

배세호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티웨이항공은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합병으로 인해 가장 큰 수혜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며 "유럽 노선 취항이 현실화되면 위 우려보다는 구조적인 실적 변화가 더욱 주가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습니다.

◆ 티웨이항공 유럽 4개 노선, 6월부터 순차 취항…매출 규모는

대한항공이 티웨이항공에 아시아나항공과의 중복 노선 4개를 넘기면서, 티웨이항공은 올해부터 유럽 취항을 시작하게 됐습니다. 가장 빠르게 취항을 시작하는 노선은 인천~파리입니다. 오는 6월부터 티웨이항공은 파리행 비행기를 띄울 예정입니다.

티웨이항공 IR 담당자는 "올해 6월 파리를 시작으로 8월 초에 로마, 9월에 바르셀로나, 10월에 프랑스로 순차적으로 취항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더인베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2024.07.11 기준

티웨이항공 091810

2,695원 ▼ 70원, ▼ 2.53%
◆ 기업개요
2003년 설립된 저비용항공사(Low Cost Carrier)
상장일2018/08/01
대표자정홍근
본사주소대구광역시 중구 동덕로 167 케이티대구타워 신관 10층 (동인동2가)
전화번호02-6250-4984
◆ 최근주요공시
공시일자공시제목
2024/07/05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7/05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일반)
2024/07/01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7/01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일반)
2024/05/14분기보고서 (2024.03)
(자료=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실시간 IR취재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