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분석]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범용 전지박 공급과잉' 돌파구 찾았다

사진=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제공

사진=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가 지난해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글로벌 전기차용 전지박 시장이 공급과잉 상태에 접어든 가운데, 비용 증가 요인들이 나타났기 때문입니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올해는 하반기부터 증설 효과와 더불어 하이엔드 제품의 판매가 본격화되면서 수익성을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 지난해 4Q 영업익 13억…전년비 91%↓ '어닝쇼크'

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34.1% 증가한 2295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연간 매출액은 전년대비 10.9% 증가한 8090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매출액 상승을 견인한 제품은 전지박(I2B)입니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의 전지박 매출은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1분기 1051억 원의 매출을 기록한 뒤, 2분기 1252억 원, 3분기 1502억 원, 4분기에는 1627억 원의 전지박 매출이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러나 이렇게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했음에도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91.3% 감소한 13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영업이익률은 손익분기점을 겨우 넘은 0.6%에 불과했습니다. 연간 영업이익은 120억 원으로 전년대비 85.9% 감소헸습니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큰 폭으로 감소하며 예상치를 하회한 이유는 공급과잉과 비용상승이 꼽힙니다.

현재 한국과 중국 업체들이 글로벌 배터리 전지박 시장의 공급을 좌우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중국 회로박(ICS) 업체들이 공장 설비를 전지박 라인으로 전환함에 따라 글로벌 전기차용 전지박 시장은 공급과잉 상태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매출 중 70% 이상을 차지하는 전지박의 수익성이 낮아지며, 영업이익도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한 2만 톤(t) 규모의 국내 공장이 전기 요금 상승으로 적자가 지속되고, 연말부터 수에즈 운하 물류 이슈로 운임이 상승하면서 수익성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컨퍼런스콜을 통해 "4분기 실적은 핵심고객 점유율 유지 및 전략 고객 확산으로 분기 최대의 매출을 시현했다"며 "다만 연말 일시적인 물류 이슈로 손익이 감소했다"고 짚었습니다.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더인베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2024.07.23 기준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020150

39,200원 ▼ 1,300원, ▼ 3.21%
◆ 기업개요
일렉포일(PCB 회로를 구성하는 얇은 구리박) 국내 점유율 1위 업체
상장일2011/03/04
대표자김연섭
본사주소전라북도 익산시 석암로3길 63-25
전화번호02-707-9060
◆ 최근주요공시
공시일자공시제목
2024/06/11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6/11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6/11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6/11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6/11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자료=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실시간 IR취재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