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분석] 대한전선 유상증자 신주배정기준일 임박…자금 사용처는

대한전선의 초고압 케이블이 출하를 앞두고 있다.(사진= 대한전선 제공)

대한전선의 초고압 케이블이 출하를 앞두고 있다.(사진= 대한전선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대한전선의 유상증자 신주배정기준일이 다가왔습니다. 오늘(31일)까지 대한전선 주식을 보유한 주주는 회사의 유상증자에 참여할 수 있게 됩니다. 대한전선은 유상증자를 통해 4799억 원을 조달해 '시설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입니다.

◆ '주주배정후 실권주 일반공모' 유상증자로 4799억 원 조달

3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대한전선은 지난해 12월 14일 시설자금 5258억 원을 조달하기 위한 유상증자를 결정했습니다. 보통주 신주 1억2444만7300주를 주당 8480원에 발행해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었습니다. 당시 대한전선의 주가는 1만2010원이었습니다.

그러나 대한전선의 유상증자 결정에 실망한 투자자들의 매물이 쏟아졌습니다. 유상증자 발표 다음날 대한전선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16.57% 하락했고, 그 다음날에는 4.79%, 그 다음날에도 1.68% 하락 마감했습니다.

주가가 9000원 대로 주저 앉으면서, 대한전선의 신주 발행가액도 7740원으로 하락했습니다. 이에 따라 보통주 신주 1억2444만7300주를 발행해 조달하는 금액 역시 5258억 원에서 4799억 원으로 줄었습니다.(1차 발행가액 기준)

아직 발행가액이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향후 주가가 추가로 하락할 경우 대한전선의 조달금액은 더 줄어들게 됩니다. 반대로 주가가 상승할 경우 조달금액은 늘어날 수 있습니다.

이번 대한전선의 유상증자는 '주주배정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기존 주주(구주주)에게 유상증자에 참여해 신주를 인수할 권리를 준 뒤, 만약 청약이 되지 않고 남은 주식(실권주)이 있다면 일반 투자자들에게도 신주 인수권리를 주는 방식입니다.

대한전선의 유상증자에 '구주주'로 참여해 신주를 청약하고 싶다면, 오늘(2024년 1월 31일) 회사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어야 합니다. 신주배정일인 31일 오후 6시 기준으로 대한전선의 주주명부에 등재된 주주가 구주주가 되기 때문입니다. 31일 이후에는 일반 투자자가 대한전선 유상증자에 참여하고 싶을 경우, 실권주가 생겨야만 가능합니다.

주주명부에 등재된 구주주는 대한전선 보유 주식 1주당 신주배정비율인 0.5012641315주를 곱해 산정된 배정주식수 내에서 신주에 청약할 수 있습니다. 구주주를 대상으로 한 청약 일정은 3월 11~12일 이틀동안 진행됩니다.

◆ 조달 자금 바탕으로 '해저케이블 생산공장+해외 현지공장' 확보

다음으로 대한전선이 유상증자로 조달한 자금의 사용처를 살펴보겠습니다. 자금은 1차 발행가액을 기준으로 하겠습니다.

우선 대한전선이 유상증자로 모집하게 될 금액은 4798억8000만 원입니다. 여기서 증권사들에게 신주 발행에 따른 대표주관수수료와 인수수수료, 상장수수료 등을 32억7900만 원 가량 지불하게 됩니다. 이를 발행제비용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1차 발행가액 기준 대한전선이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하는 순수입금은 4766억 원 규모입니다.

대한전선은 이 수입금 전액을 '시설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입니다. 정확하게는 ▲해저케이블 생산공장과 ▲중동 또는 미국 등의 해외 현지공장 시설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입니다. 해저케이블 생산공장에 4299억 원, 해외 현지공장 시설투자에는 500억 원을 사용할 계획입니다.

◆ 해저케이블 1공장 이어 2공장까지 확보…수요 대응 및 제품군 확대

우선 해저케이블 생산공장 자금 사용처에 대해 상세하게 살펴보겠습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탄소중립을 위한 움직임이 시작되면서, 재생에너지발전 수요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태양광과 풍력발전이 대표적인데, 특히 해상풍력 발전 프로젝트 수요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풍력발전소에 필요한 변전소 등 전력기기와 전력망 수요도 빠르게 늘고 있어, 이에 대응하기 위해 대한전선은 해상케이블 생산공장 확충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이미 대한전선은 지난해 9월 '안마해상풍력사업'의 해저케이블 우선공급대상자로 선정됐습니다. 이 사업에서 대한전선은 해상풍력 단지 내에서 사용되는 내부망 해저케이블 공급 및 시공을 진행합니다.

이에 따라 대한전선은 2022년부터 충남 당진 아산국가산업단지 고대지구에 '해저케이블 1공장'을 건설 중에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중 1단계 완공을 마치고 생산을 개시한 뒤, 2025년 상반기 중 2단계 완공을 거쳐 생산 제품 확대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그런데 대한전선은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해저케이블 2공장'까지 확보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는 해상케이블의 수요 증가가 원인으로 꼽힙니다.

대한전선 측은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CRU 2023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해저케이블 시장규모는 2022년 49억 달러에서 2029년 217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해저케이블 1공장만으로는 수요에 대응하지 못할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에, 해저케이블 2공장 추가 설립을 계획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외에도 풍력터빈의 대형화로 발전량이 늘어나는 것도 원인으로 꼽힙니다. 대한전선은 이번 달 진행한 NDR(Non deal Roadshow, 기업설명회)을 통해 "현재 풍력터빈은 5~6MW가 주류이지만, 향후 15MW급 터빈이 상용화될 전망"이라며 "15MW급 터빈은 크기가 크고, 발전량이 많아 상대적으로 고성능 케이블이 필요하다"고 짚었습니다. 이에 따라 고성능 케이블을 생산할 수 있는 공장 확충이 추가로 필요해진 것입니다.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더인베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2024.07.16 기준

대한전선 001440

14,220원 ▼ 80원, ▼ 0.56%
◆ 기업개요
대한전선그룹의 주력 기업인 전력·통신 케이블 제조업체
상장일1968/12/27
대표자송종민
본사주소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 1746-2 대한스마트타워
전화번호02-316-9114
◆ 최근주요공시
공시일자공시제목
2024/07/02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약식)
2024/05/16분기보고서 (2024.03)
2024/04/29연결재무제표기준영업(잠정)실적(공정공시)
2024/03/26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일반)
2024/03/26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자료=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실시간 IR취재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