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분석] 현대글로비스, '신성장 동력'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 전략은

사진=현대글로비스 제공

사진=현대글로비스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현대글로비스가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올해 안에 가시적인 사업기반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지난 22일 이알(ER) 지분투자를 통해 폐배터리 전처리 신기술 역량을 확보하고 본격적인 사업 체계를 갖추고 있습니다.

◆ '이알' 지분 투자로 폐배터리 전처리 기술·설비 확보

29일 현대글로비스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22일 폐배터리 전처리 기술을 갖춘 배터리 재활용 전문기업 이알과 지분 투자와 관련한 투자계약서(SSA)를 체결했습니다. 이알은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전처리 역량을 갖춘 업체로 꼽힙니다.

폐배터리 전처리란 배터리의 물리적 해체를 뜻합니다. 배터리에 남아 있는 전력을 방전시키고 해체한 뒤 불순물을 제거한 이후 양극재 분리물인 블랙파우더까지 만드는 것이 전처리 공정입니다.

이알은 폐리튬 이온배터리를 저온 진공시스템으로 처리하는 기술과 설비에 대한 특허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또한 폐배터리의 전처리 과정에서 폐수와 이산화탄소 등을 배출하지 않고 전해질을 회수하는 친환경 공정 기술도 갖췄습니다.

현대글로비스가 이알에 지분을 투자하면서 이러한 전처리 기술 및 설비 사용에 대한 권리를 갖게 됐습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지난 25일 열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이알 지분투자를 통해 폐배터리 전처리 신기술 역량을 확보하고 회수~전처리까지 포함하는 본격적인 사업 체계를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대글로비스는 전기차 판매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지난해부터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을 준비해 왔습니다. 회사가 예상한 2035년 전기차 판매량은 7000만 대 입니다. 판매량을 8000만 대로 예상한 것을 고려하면, 대부분의 자동차가 전기차로 전환될 것이라 예상한 셈입니다.

이미 많은 완성차 업체들이 전기차 배터리의 소재 수급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각 국의 친환경 정책에 대응해, 배터리를 재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현대차그룹도 2022년부터 관련 태스크포스 팀(TFT)을 만들어 폐배터리 재활용 전략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완성차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겠다는 전략적인 목표를 세웠습니다. 현대글로비스 역시 현대차그룹의 TFT에 참여해 폐배터리 재활용 전략을 수립할 예정입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사용 후 배터리(EOLB) 사업은 오는 2040년 완성차 시장에서 전기차 분야가 정점을 찍으면서 본격화되고, 2050년에는 피크를 찍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습니다.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더인베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2024.07.15 기준

현대글로비스 086280

127,600원 ▲ 2,700원, ▲ 2.16%
◆ 기업개요
현대차 계열의 자동차 전문 물류 기업
상장일2005/12/26
대표자이규복
본사주소서울특별시 성동구 왕십리로 83-21 -
전화번호02-6191-9114
◆ 최근주요공시
공시일자공시제목
2024/05/16분기보고서 (2024.03)
2024/04/25연결재무제표기준영업(잠정)실적(공정공시)
2024/04/22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4/16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일반)
2024/04/11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자료=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실시간 IR취재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