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분석] LG디스플레이 "올해 OLED 20% 성장 목표…차입금은 줄이겠다"

LG디스플레이가 지난 2022년 2분기부터 이어진 적자 고리를 끊고 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습니다. 컨퍼런스콜을 통해 올해는 장래성이 높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사업을 중점적으로 강화해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확보한다는 계획도 내놨습니다.

◆ 7개 분기 만에 영업손익 흑자전환

LG디스플레이는 24일 '2023년 4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열고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이 7조3959억 원, 영업이익은 1317억 원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영업이익 기준 전년 동기 영업손실 8757억 원과 비교해 흑자전환했습니다. LG디스플레이가 분기 기준으로 흑자를 낸 것은 2022년 2분기 이후 7분기 만입니다.

김성현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어려운 대외 환경과 시장 환경 속에서 사업구조 고도화의 성과가 가시화되며 OLED 중심의 고부가가치 제품 비중이 확대되고 있다”며 “원가 혁신과 운영 효율화 등 강도 높은 비용 감축을 통해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영업흑자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품목별로는 모바일용 OLED 패널과 TV·IT용 중대형 제품군 출하가 증가했습니다. 매출 기준 제품별 판매 비중은 TV 패널 18%, IT 패널(모니터, 노트북 PC, 태블릿 등) 31%, 모바일 패널 및 기타 제품 44%, 차량 패널 7%로 집계됐습니다. LG디스플레이의 OLED 매출 비중은 모바일 및 TV용 패널 출하 확대에 따라 57%를 기록했습니다.

◆ 유상증자로 1.4조 조달…'OLED 투자·부채 상환'에 사용

앞서 지난해 말 LG디스플레이는 유상증자를 통해 OLED 투자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대해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OLED 사업 경쟁력 강화와 미래의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보다 공고히 하고 재무 안정성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2023년 말 기준 LG디스플레이의 순차입금은 13조 원대까지 늘어났습니다. 재무 건전성을 확보하고 부채 비용을 줄이면서, OLED 투자는 지속하기 위한 방안으로 유상증자를 택한 셈이죠.

이날 컨퍼런스콜에 앞서 LG디스플레이는 유상증자 1차 발행가액이 1만70원으로 확정됐다고 공시했습니다. 지난달 18일 최초 모집(매출)가액이었던 9550원보다 520원 높아진 것입니다. 1차 발행가액 기준으로 LG디스플레이가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하는 자금은 1조4320억 원입니다.

컨퍼런스콜을 통해 LG디스플레이는 유상증자로 조달한 자금의 사용 계획도 설명했습니다. 우선 중소형 OLED 미래성장 기반 강화를 위한 시설투자에 4160억 원을 사용할 계획입니다. 또한 OLED 신제품 수요 대응을 위한 원재료 구매에 620억 원, 재무안전성 강화를 위한 부채상환에 3940억 원을 사용합니다.

유상증자가 마무리될 경우 LG디스플레이의 부채비율은 기존 380%에서 260%대 수준까지 낮아질 전망입니다.

올해는 부채비율이 더 낮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올해에는 차입금 증가시키지 않겠다라는 게 LG디스플레이의 목표"라며 "줄일 수 있을 만큼 최대한 줄여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더인베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2024.07.11 기준

LG디스플레이 034220

12,940원 ▲ 390원, ▲ 3.11%
◆ 기업개요
LG계열의 디스플레이 제조업체
상장일2004/07/23
대표자정철동
본사주소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로 128 LG트윈타워 (동관 12층)
전화번호02-3777-1010
◆ 최근주요공시
공시일자공시제목
2024/07/02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약식)
2024/05/16분기보고서 (2024.03)
2024/04/30해외증권거래소등에신고한사업보고서등의국내신고
2024/04/25연결재무제표기준영업(잠정)실적(공정공시)
2024/04/02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약식)
(자료=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실시간 IR취재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