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분석] 포스코퓨처엠, 4분기 실적 '어닝 쇼크' 가능성…양극재 '적자전환' 전망

(사진=포스코퓨처엠 제공)

(사진=포스코퓨처엠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포스코퓨처엠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어닝쇼크'를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양극재 부문의 수출량과 수출단가가 크게 하락하며 적자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증권업계에서는 내년 포스코퓨처엠의 실적까지 하향 조정하고 있다.

8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NCM(니켈·코발트·망간),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양극재의 수출액은 5.2억 달러로 전년대비 50% 감소했다.

양극재 수출액은 지난해 3월 14.5억 달러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2분기부터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같은 해 6월 10.4억 달러에서 9월 9.9억 달러로 하락한 이후, 10월에는 7.2억 달러, 11월 6.3억 달러, 12월에는 5.2억 달러까지 하락했다.

같은 기간 포스코퓨처엠의 양극재 수출이 집계되는 포항 지역의 수출액도 크게 감소했다. 2023년 3월 3.4억 달러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9월 2.9억 달러, 10월 1.7억 달러, 11월 1.8억 달러를 기록했다. 12월 포항 지역의 양극재 수출액은 아직 집계되지 않은 상황이다. 포항시에서는 포스코퓨처엠과 에코프로비엠이 양극재를 생산하고 있다.

양극재 수출액이 줄어드는 원인은 수출량과 수출단가 모두 하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하반기 양극재 수출 중량은 7월 2만6347톤에서 8월 2만6587톤→9월 2만3008톤→10월 1만7892톤→11월 1만5787톤→12월 1만3964톤으로 꾸준히 줄었다.

장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4분기 중반 들어 양극재 고객사의 구매 조정에 따라 4분기 판매 물량이 줄어들고, 연말 재고 조정 영향까지 겹치면서 출하량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양극재 수출 단가는 KG 당 7월 42.7달러→8월 42.7달러→9월 42.2달러→10월 39.1달러→11월 38.4달러→12월 37.1달러로 집계됐다.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더인베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2024.07.15 기준

포스코퓨처엠 003670

268,500원 ▼ 4,500원, ▼ 1.65%
◆ 기업개요
내화물과 2차전지 음극재를 생산하며 포스코ESM를 흡수합병해 양극재 사업도 진출한 기업
상장일2019/05/29
대표자유병옥
본사주소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신항로 110
전화번호(054) 290-0114
◆ 최근주요공시
공시일자공시제목
2024/05/16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5/14분기보고서 (2024.03)
2024/04/25연결재무제표기준영업(잠정)실적(공정공시)
2024/04/25영업(잠정)실적(공정공시)
2024/04/16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자료=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실시간 IR취재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