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분석] 오리온 11월 실적 '예상된 부진'…"내년 한·중 성장률 10% 이상" 자신

(사진=오리온 제공)

(사진=오리온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오리온이 지난 11월 실적을 공개했다. 국내 점유율은 확대 흐름을 보였지만 해외는 환율부담과 명절시점 차이로 매출액이 감소했다. 다만 증권업계는 이미 예상됐던 실적 부진이라며, 내년에는 실적 개선을 전망했다.

2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오리온의 11월 매출액은 전년대비 5.2% 감소한 2516억 원, 영업이익은 6.8% 줄어든 492억 원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오리온의 올 11월까지 누적 매출액은 2조6482억 원으로 집계됐다.

11월 중 오리온의 4개 법인인 한국과 중국, 베트남, 러시아 중 국내를 제외한 나머지 법인의 실적이 역성장했다. 한국법인의 경우 매출액이 전년대비 10.9% 증가한 925억 원, 영업이익은 13.6% 증가한 159억 원으로 나타났다.

매출액은 감자칩 중심으로 스낵 매출이 6% 늘었고, 카스타드·참붕어빵·초코파이 등 주요 제품 생산이 증가하며 파이 매출도 16% 성장했다. 또한 주요 원재료인 혼합유와 생감자의 단가 하락과 부재료 절감 효과로 제조원가가 4%포인트 개선되면서 두 자릿수의 성장세를 보였다.

중국법인의 11월 매출액은 전년대비 13.5% 감소한 881억 원, 영업이익은 16.7% 줄어든 175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보다 매출액이 137억 원 감소한 것인데, 이 중 위안화가 전년대비 약세를 보인 것이 47억 원 가량 영향을 줬다. 또한 춘절 시점 차이로 출고량이 55억 원 감소했으며, 경소상(제품을 판매하는 데 도움을 주는 기업) 간접 전환에 따른 일시적 매출 공백이 40억 원 가량 영향을 줬다.

중국법인의 영업이익은 생산 금액 감소로 고정비 부담 증가하며 전년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특히 올해 11월 제조원가율은 지난해 11월 대비 2.5%포인트 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리온은 중국법인의 12월 춘절 시점 차이로 인한 명절 기획 제품 및 일반 제품 매출 감소 규모를 180억 원 정도로 예상했다. 다만 4분기 실적 둔화요인으로 작용한 명절 시점 차이는, 내년 1분기 실적 성장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실제 오리온은 올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위안화 기준 성장 목표를 전년대비 5%를 제시했다.

이를 위해 오리온은 명절 기획제품 선물세트 순위가 50위 안쪽의 제품 비중을 10개 이상으로 늘리고, 봄 시즌 한정 제품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또한 젤리 생산라인의 증설을 지난 11월 완료했다. 이에 따라 젤리 생산규모는 800억 원에서 1400억 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베트남 법인의 경우 11월 매출액은 전년대비 5.3% 감소한 531억 원, 영업이익은 3.1% 줄어든 125억 원을 기록했다. 젤리 출고 확대로 관련 매출은 17% 증가했지만, 감자 스낵 부진으로 스낵 매출액이 4% 줄었다. 또한 내수 소비 둔화 영향으로 파이와 비스킷 매출액이 각각 3%, 18% 줄었다.

베트남 법인의 11월 영업이익은 감소했지만 영업이익률이 전년대비 0.5%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팜오일, 감자 쇼트닝 등 원재료 단가와 필름 포장재 등 부재료의 단가를 개선하면서다.

러시아 법인의 11월 매출액은 전년대비 26% 감소한 179억 원, 영업이익은 32.7% 줄어든 33억 원으로 집계됐다. 러시아 루블화가 전년대비 35.1% 절하되며 매출액이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이를 제외할 경우 매출액은 11% 상승했다. 제품 포트폴리오를 늘리며 거래처 수를 확대했고, 몽골과 카자흐스탄 수출 매출이 증가했다.

영업이익의 감소 역시 환율의 영향을 받았다. 유지와 전지, 분유 등 주요 원재료 가격이 하락했음에도 루블화 약세로 영업이익이 크게 감소했다. 또한 판관비와 운송비의 단가가 인상되며 제조 원가율이 3.1%포인트 상승했다.

증권업계는 이번 오리온의 11월 실적이 예상됐던 부진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내년에도 오리온이 성장을 예상했다.

최지호 삼성증권 연구원은 "국내에서 두 자릿수 판매량 고성장이 지속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환율 부담 지속, 명절 시점 차이로 인한 해외 매출액 감소를 상쇄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다만 이미 예상됐던 단기 실적 부진"이라며 "2024년 오리온은 한국과 중국 법인 매출액의 두 자릿수 성장 달성을 목표로 제시했다. 내년 오리온의 양적·질적 성장을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다음은 오리온 IR담당자와의 일문일답.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더인베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2024.07.11 기준

오리온 271560

92,200원 0원, 0.00%
◆ 기업개요
'초코파이'로 유명한 제과 전문업체
상장일2017/07/07
대표자이승준
본사주소서울특별시 용산구 백범로90다길 13
전화번호02-710-6000
◆ 최근주요공시
공시일자공시제목
2024/07/11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일반)
2024/07/02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약식)
2024/06/18연결재무제표기준영업(잠정)실적(공정공시)
2024/05/31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일반)
2024/05/21연결재무제표기준영업(잠정)실적(공정공시)
(자료=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실시간 IR취재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