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분석] 자회사 부진에 기대치 낮아진 LS…증권가 "해저케이블·2차전지 기대감 유효"

LS일렉트릭 청주 스마트공장 전경.(사진=LS 제공)

LS일렉트릭 청주 스마트공장 전경.(사진=LS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LS가 3분기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구리가격 하락과 경기 침체 등의 여파로 실적이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 다만 증권업계는 LS전선을 비롯한 전선 사업의 호조와 그룹사의 2차전지 시너지 기대감으로 LS의 전망이 밝다고 분석했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LS의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대비 55.9% 늘어난 6조138억 원,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262억 원으로 26.8% 증가했다. LS MnM이 연결실적에 편입되면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다만 전분기 대비로는 실적이 크게 줄었다. 3분기 매출액은 전분기보다 7.6%, 영업이익은 19.8% 감소했다. 이에 따라 LS의 3분기 실적은 증권가의 기대치를 하회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업계는 3분기 LS의 매출액을 6조2756억 원, 영업이익은 2525억 원으로 전망했다.

실적 부진의 원인은 LS 매출액 중 비중이 높은 계열사인 LS MnM의 실적이 부진했기 때문이다. LS MnM의 3분기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8.7%, 전년대비 9.8% 하락한 1조5666억 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36.5%, 전년대비 55.8% 감소한 694억 원을 기록했다.

LS MnM의 실적 부진의 원인으로는 구리 가격 하락이 꼽힌다. LS MnM은 구리 원석을 제련해 고순도 전기동을 생산하는 업체다. 구리 원석을 선매수해 재고로 쌓아두기에 구리 재고 보유량이 많다. 따라서 구리 가격 하락하면 재고자산의 평가 손실이 발생한다. 또한 구리 가격이 하락하면 고객사의 전기동 판가 하락 요구도 커진다.

최근 구리는 제련소의 공급 과잉으로 재고가 쌓이고, 제조업의 부진으로 수요가 줄면서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특히 구리의 최대 소비국인 중국의 경기 부진으로 수요가 감소한 것이 가격 하락에 부채질을 했다.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더인베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2024.07.11 기준

LS 006260

157,100원 ▲ 400원, ▲ 0.26%
◆ 기업개요
LS그룹 지주사로 LS전선, LS산전, LS엠트론, LS니꼬동제련 등을 보유중
상장일1977/06/30
대표자명노현
본사주소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92 LS용산타워 -
전화번호02-2189-9988
◆ 최근주요공시
공시일자공시제목
2024/07/03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7/02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약식)
2024/06/20단일판매ㆍ공급계약체결(자회사의 주요경영사항)
2024/06/04주식등의대량보유상황보고서(일반)
2024/05/16분기보고서 (2024.03)
(자료=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실시간 IR취재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