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퍼런스 단 23③] 세계 최초 '올라운드 생성형 AI 라인업' 공개…네이버 "강력한 기술" 자부

개인·기업 업무 효율 높이는 대화형 AI 클로바X
새로운 검색 경험 제공하는 '큐 CUE:'…쇼핑과 적극 연계

지난달 24일 열린 '팀네이버 컨퍼런스 단 23'에서 최수연 네이버 대표이사가 세종 데이터 센터를 소개하고 있다.(사진=더넥스트뉴스)

지난달 24일 열린 '팀네이버 컨퍼런스 단 23'에서 최수연 네이버 대표이사가 세종 데이터 센터를 소개하고 있다.(사진=더넥스트뉴스)

이미지 확대보기
지난달 24일 열린 '팀 네이버 컨퍼런스 단 23'(TEAM NAVER CONFERNCE DAN 23)에서 네이버(NAVER)는 하이퍼클로바X의 ▲클로바X ▲큐 CUE: ▲클로바 포 애드 등의 다양한 생성형 AI 라인업을 공개했다.

하이퍼클로바X는 사용자와 창작자에게 일상의 경쟁력이 될 수 있는 도구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대화형 AI 서비스와 글쓰기 도구부터 직접 사용이 가능하다. 곧 네이버는 버티컬 서비스에서도 AI 접목 기술을 순차적으로 소개할 계획이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이사는 "네이버는 생성형 AI 시대에도 모두의 기술 경쟁력을 높이는 것을 지향한다"며 "사용자부터 대기업, 공공단체, 때로는 국가에 이르기까지 각 대상에 필요한 다양한 지점에서 그들의 사업과 창작을 지원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기술과 상품을 제공해야 하기에 다양한 상품 라인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AI 니즈는 있지만 고민하고 있는 기업들을 위한 기술과 상품 외 개발자, 디자이너, 기획자들을 위한 도구들도 연이어 런칭할 계획"이라며 "사업을 정말 더 잘하실 수 있는 도구, 시간과 리소스를 줄일 수 있는 기술, 또 소비자를 더 빠르고 쉽게 설득할 수 있는 상품들이 제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가 가장 먼저 선보인 생성형 AI 서비스는 '클로바X'이다. 이 서비스는 개인과 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창의력 발휘를 목적으로 개발된 서비스이다. 글을 쓰고, 번역을 하며, 코딩도 직접 한다. 또 다양한 버티컬과 연계해 업무 능력치를 높일 수 있다.

만약 개인이 기업 입사 지원을 위해 자기소개서를 준비할 때 클로바X는 지원자와 답을 주고 받으며 면접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질문의 난이도도 조절이 가능하다. 지원자가 "더 엄격하게 질문해줘"라고 요청할 경우 이를 반영해 질문의 난이도를 높인다.

클로바X가 다양한 기능을 탐색하는 역할을 한다면 '큐 CUE:'는 네이버에서 새로운 검색 경험을 제공한다. 네이버의 본질의 검색 서비스에서 신뢰도 높은 정보를 정확하게 주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는 점에서 클로바X와 차이점이 있다.

특히 네이버는 '큐 CUE:'를 네이버쇼핑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네이버쇼핑의 단점은 너무나 많은 상품이 존재하다 보니, 탐색과 비교가 어렵다는 것이다. 네이버는 큐 CUE:를 활용해 쇼핑 검색 경험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최 대표는 "쇼핑 검색이나 탐색, 재검색에 이르던 여정의 과정을 큐 CUE:와 결함하면 매우 혁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네이버쇼핑이 큐 CUE:와 결합되면 얼마나 더 달라질지 한 번 상상해 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큐 CUE:는 소비자 뿐만 아니라 판매자에게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사용자들의 니즈를 분석해 타깃에 적합한 콘텐츠와 광고 상품을 제안할 수 있는 것이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들에게 큐 CUE:는 판매에 도움이 될 추가 요소를 제안하고 효율 높은 광고 옵션과 적정 판매가도 제시한다.

네이버가 마지막으로 언급한 '클로바 포 애드'는 올 11월 말 공개할 계획이다.

최 대표는 "이처럼 모두를 아우르는 올 라운드 생성형 AI 서비스와 상품에 대한 준비를 마친 회사는 네이버가 유일하다"며 "네이버는 기술로 세상을 변화시키는 꿈을 꾸는 회사이고 현재도 마찬가지이다. 24년 동안 네이버는 여러 기술 전환기와 도전을 성공적으로 극복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생성형 AI라는 새로운 변화의 파도를 맞아서도 이를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고 오늘 이 자리에서 말씀드리고 싶다"며 "네이버 안에 계시는 판매자와 창작자, 외부의 파트너사, 그리고 고객들이 앞으로 펼쳐질 생성형 AI 시대에서 누구보다 경쟁력을 가질 수 있고, 또 본인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가지고 다양성을 존중받으시면서도 그 비즈니스를 더욱 확장하고 혁신시킬 수 있도록 네이버는 강력한 기술과 서비스로 늘 지지하겠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팀 네이버 컨퍼런스 단 23'에서 진행된 일문일답.

클로바X가 Bard·챗GPT와 차별점은 무엇인가.
"한국에서 특화된 사업을 하고 있고 한국 데이터를 학습하고 있어 한국 시장에서 더 우위에 있다. 전세계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하고 있는 인공지능 보다는 해상도가 더 높을 것이다. 한국 시장에 특화된 모델이라 더욱 유리할 것이다. 챗GPT가 보여주는 로컬 정보들은 상당히 오류가 많은데, 네이버는 그런 정보가 비중이 낮다."

큐 Cue:가 도입되면 전체 검색 창이 변화가 되는 것인가.
"복합적인 질문에 대해 대답할 때는 생성형 AI가 상당히 좋다. 기존 검색과 대체의 개념 보다는 공존할 것으로 보시면 된다. Bard·챗GPT와 큐는 다른 기술 기반의 서비스이다. 큐는 검색 엔진을 기반으로 최적의 신뢰화된 답변을 받을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의 결과이다. 대화 형태로 진행되는 것이 같을 뿐, 챗GPT와는 다른 서비스이다. 새로 만들어진 검색 경험이 기존의 검색과 상호 보완할 것이다. 검색으로 풀지 못했던 것을 생성형으로 따라잡을 수 있을 것이다."

생성형 AI가 도입되면 기존 광고와 카니발리제이션은 없는지.
"만약 메인스트림이 대화형으로 넘어간다면 핵심 검색 매출이 빠지지 않을까 우려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생성형 AI를 기존 검색 광고 상품에도 적용할 수 있는 모델이기 때문에 오히려 낮은 티어에 있는 광고의 ROAS를 올릴수 있어 상품 경쟁력을 올릴 수 있다고 본다. 대화 형태에서 검색광고와 똑같은 비즈니스 모델 형성이 가능하다."

챗GPT도 3.0, 4.0 업그레이드되는데, 하이퍼클로바X의 계속적인 업그레이드가 필요한가.
"사람들보다 더 뛰어난 수준을 넘어설 때까지는 계속 업그레이드가 될 것이다."

챗GPT는 과거의 데이터를 사용해서 업데이트가 안되는데, 하이퍼클로바X는 실시간 업데이트 장치가 있는지.
"지식과 지능은 구별해야 한다. 지식은 언어모델에 있는 것이 아니다. 밖에 있는 지식을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이 중요하고, 네이버의 스킬이라는 기술이 이와 유사하다. 백본 모델 지능이 올라갈수록 지식을 활용할 수 있는 부분은 늘어나게 된다."

AI로 인해 비용이 많이 들어갈 것 같은데, 비용 전망 및 구독형 모델 도입 가능성은.
"생산성 향상과 관련해 기업체들은 돈을 낼 생각이 있다. 엔터프라이즈 시장에서는 적극적인 투자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B2B 시장을 먼저 보고 있다. B2C는 시장은 성숙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한다."

AI 비즈니스의 해외 진출 가능성은.
"토종 LLM을 만드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라 생각한다. 일본 역시 소프트뱅크가 정부 보조금을 통해 LLM을 만들고 있다. 일본 진출을 위해 Z홀딩스와는 아직 논의한 바가 없다."

생성형 AI로 인해 블로그, 카페와 같은 커뮤니티 기능이 떨어지면 데이터베이스의 영향력이 더 줄어드는 것 아닌가.
"블로그에 다양한 글들이 올라오면 검색에서 결과물이 나타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었다. 생성형 AI도 스마트에디터에 AI를 활용할 수 있어서 경쟁이 아니라 보완이 될 것으로 본다. 또한, AI와의 대화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나타날 수도 있을 것이다. 둘다 윈윈할 수 있는 방향으로 UI와 UX를 만들고 있다. AI를 통해 다양한 도구를 줄 수 있고 이를 통해 블로그나 카페를 이용하는 수요도 늘어날 것이다. 오히려 커뮤니티가 더 강화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지식 기반의 데이터베이스보다 인공지능의 기술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는데, 한국어 데이터를 주로 학습한 네이버는 해외로 나가는데 어려운 부분이 있는 것은 아닌가.
"지식과 지능을 구별한다고 해도 지능과 지식을 완벽하게 떼어놓을 수는 없다. 다만 지역별로 차별적인 투자가 유효하다고 본다. 다른 지역에 나갈 때는 그 기반 데이터를 학습해야 하기 때문에 어려운 부분이 있으나, 네이버가 가지고 있는 LLM을 시스템에 대한 프로바이더로서 제공하고, 네이버클라우드만이 가지고 뉴로클라우드를 활용한다면 다른 지역으로 나가는 것도 가능할 것이라 생각한다."

개발하면서 법적이나 윤리적 이슈와 관련된 리스크는 없는가.
"지적재산권 이슈가 계속적으로 있다. 아직 현행법상으로는 불투명한 영역이 많다. 챗GPT가 나오기 전까지는 아무도 이 선을 넘은 회사가 없었는데, 챗GPT로 인해 시장이 열렸다. 20년전에도 음악 같은 것들이 인터넷 상에서 마구 유통된 적이 있었는데, 기술이 먼저 발전하고 이후 윤리가 따라오는 경향이 있다. 네이버도 윤리적 이슈와 관련해 법적인 부분 등을 많이 검토하고 있다."

백청운 더넥스트뉴스 기자 cccwww07@thenext-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제공된 정보에 의한 투자결과에 대한 법적인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저작권자 © 더인베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2024.07.16 기준

NAVER 035420

171,600원 ▼ 4,700원, ▼ 2.67%
◆ 기업개요
국내 1위 인터넷 검색 포털 'NAVER'를 기반으로 △광고 △커머스△콘텐츠 △핀테크 △클라우드 사업을 진행
상장일2008/11/28
대표자최수연
본사주소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일로 95 1784
전화번호1588-3830
◆ 최근주요공시
공시일자공시제목
2024/07/08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7/05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6/21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6/21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2024/06/21임원ㆍ주요주주특정증권등소유상황보고서
(자료=금융감독원전자공시시스템)

실시간 IR취재노트